문화재이해도우미
 
탑의 기원과 의미
 
불상의 발생
 
보살의 개념
 
불상 - 조상의 기본
 
석등의 의미
 
부도의 의미



보살의 개념

 

 

  

 1. 보살의 개념 및 여래상과의 차이점

 보살이란 bodhisattva를 번역한 말로서 ’보리 즉 깨달음을 탐구하는 자’라는 뜻이다. 석가모니 부처님만을 유일한 부처로 인정하는 남방불교(소승불교)에서는 득도하시기 전의 석가만을 보살로 인정하지만, 북방불교(대승불교)에서는 갠지스강의 모래알처럼 부처님도 많고 보살님도 많다고 하여 ’깨달음을 얻고자 노력하는 자’를 모두 보살이라 일컫는다. 

 북방불교 즉 대승불교에서 말하는 보살이라 함은 자신의 깨달음만을 추구할 뿐만이 아니라 모든 중생을 구제하고자 노력하는〔上求菩提 下化衆生〕자를 의미한다. 이러한 보살의 이상적인 길을 실천하는 방법이 육바라밀(六波羅密)과 사홍서원(四弘誓願)인 것이다. 

 우리가 대하게 되는 보살상이 여래상과 외관상의 차이점을 들면 다음과 같다. 

 첫째, 머리에 나발(螺髮)이 없고 대신 보관(寶冠)을 쓰고 있다. 

 둘째, 목에는 목걸이를, 팔에는 팔찌를, 몸에는 영락(瓔珞)이라는 장식을 하는 등 장신구를 착용하고 있다. 

 셋째, 몸에는 천의(天衣)를 걸치고 있다.

 넷째, 대부분의 보살은 독특한 지물(持物)을 들고 있다. 

 

2. 보살의 종류 

 보살의 종류는 무수히 많지만 그 중에서 우리에게 많이 불리우고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보살은 그리 많지 않다. 

 

(1)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관자재(觀自在)·관음(觀音 또는 聖觀音)·관세자재(觀世自在)·광세음(光世音) 등으로 번역되는 보살로서, 중생들이 어려움에 처할 때 한마음으로 ’관세음보살’을 부르면 그 소리를 듣고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타나서 어려움에 처한 중생을 구제하여 안락함과 기쁨을 준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 친근함을 가진 신앙의 대상이 되어 ’관음신앙’이 유행하였다. 관음보살은 변화상이 많아 관음보살이라 불리는 외에 천수관음(千手觀音), 십일면관음(十一面觀音), 양류관음(楊柳觀音), 백의관음(白衣觀音), 준지관음(准지觀音) 등 33관음까지 있으며 단독상으로 조성되는 경우가 많다. 뿐만 아니라 아미타여래의 좌협시보살로서 우협시보살인 대세지보살과 함께 아미타삼존으로 조성되기도 한다. 상의 특징은 머리에 쓴 보관에 화불(化佛)이 나타나며 손에는 연꽃이나 정병을 잡고 있는 경우가 많다.

 관음보살을 모시는 전은 원통전(圓通殿)·원통보전(圓通寶殿)·관음전(觀音殿)·관음보전(觀音寶殿) 등으로 불린다.

 

(2)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세지(勢至)보살·득대세(得大勢)보살 이라고 번역되는데 위압적인 세력으로서 관음보살과 대칭으로 사용되며, 단독상은 없고 관음보살과 함께 아미타여래의 우협시보살로 등장하며 고려시대 후기가 되면 특히 불화에서 대세지보살 대신 지장보살이 협시보살로 등장하기도 한다. 

 상으로 조성될 때는 보관에 보병(寶甁)을 가지고 있어 관음보살의 화불과 구별된다.

 

大勢至菩薩 ― 阿彌陀如來 ― 觀世音菩薩

 

(3) 지장보살(地藏菩薩) 

 땅과 같이 세상 만물의 출발점이면서 고르게 자라도록 하는 능력을 가진 존재라는 뜻이다. 이 보살은 석가모니께서 열반하신 다음 56억 7천만년 후에 미륵불이 오실 때까지의 기간 동안 일체의 중생을 구제하도록 의뢰 받은 보살이다. 몸을 변화하여 육도(六道)의 윤회의 굴레에서 헤매는 중생들을 모두 구제하기로 서원하신 보살이시다. 

 상으로의 특징은 머리에 보관 대신에 민머리 또는 두건을 쓴 모습이며 석장(錫杖)이나 보주(寶珠)를 들고 있어 보살상이면서도 한편 여래상으로 착각하기 쉬운 상이다. 지옥의 중생들을 구제하는 역할을 하므로 여러 모습으로 나타난다. 지장보살은 단독으로 모시는 경우, 아미타여래의 삼존으로서 우협시보살인 대세지보살 대신인 경우, 지장보살을 본존으로 도명존자와 무독귀왕의 삼존상인 경우, 지장보살과 시왕(十王)을 모시는 경우 등이 있다. 

 지장보살을 모신 전은 지장전(地藏殿), 명부전(冥府殿) 등으로 불린다.

 

(4) 미륵보살(彌勒菩薩) 

 자씨(慈氏)라고도 번역되는데 현재는 도솔천(兜率天)에서 성불하기 위해 수행하고 있으며 석가부처님 이후 56억 7천만년 후에 사바세계의 용화수(龍華樹) 아래에서 3번〔彌勒三會 또는 龍華三會〕에 걸쳐 중생구제를 위한 법회를 연다고 하는 미래불(未來佛)이므로 조선시대에는 대웅전에 과거·현재·미래의 삼세불 중의 한분으로 조성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미륵보살은 삼국시대부터 많이 신앙되어 상으로 조성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대개 유명한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과 같은 보살상으로 조성되었으며 고려와 조선시대에 걸쳐 부처상을 미륵불이라 하여 여래상으로 조성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상을 모시는 전을 미륵전(彌勒殿)·용화전(龍華殿) 등으로 부른다.

 

 (5) 문수보살(文殊菩薩)

 만수사리(曼殊師利) 또는 묘길상(妙吉祥)·묘덕(妙德)으로 번역되는 보살로서, 부처님의 대리로 유마힐을 문병하여 지혜를 다투거나 선재동자가 선지식을 구하는 등 지혜를 상징하는 보살이다. 

 비로자나여래나 석가여래의 좌협시보살로 등장하나 단독상으로 조성된 예는 드문데 밀교계통에서 문수원의 금색문수동자상(金色文殊童子相)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6) 보현보살(普賢菩薩)

 문수보살과 더불어 비로자나여래나 석가여래의 양 협시보살로 등장하면서 지혜의 문수에 대비하여 신행·실천의 보살로 등장한다.

 

普賢菩薩 ― 釋迦如來 ― 文殊菩薩

 

(7) 일광보살(日光菩薩)·월광보살(月光菩薩)

 동방유리광세계의 주존이신 약사여래의 양협시보살로서 일광보살은 해를 상징하는 적홍색을, 월광보살은 달을 상징하는 백홍색을 보관이나 손바닥에 나타내어 약사삼존으로 조성되었다.

 

月光菩薩 ― 藥師如來 ― 日光菩薩

탑의 기원과 의미




불상의 발생




보살의 개념




불상 - 조상의 기본




석등의 의미




부도의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