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이해도우미
 
탑의 기원과 의미
 
불상의 발생
 
보살의 개념
 
불상 - 조상의 기본
 
석등의 의미
 
부도의 의미



불상 - 조상의 기본

 

 (1) 자세의 종류   

 (가) 입상(立像) : 서 계신 모습으로 마애불에 흔하게 보인다.    

 (나) 좌상(坐像) : 앉아 계신 모습으로 다리는 결가부좌를 하고 있다. 석굴암 본존불과 같이 우리나라의 많은 수의 좌불이 석불이나 철불로 드물게는 소조불로도 조성되었다.   

 (다) 열반상(涅槃像) : 열반할 때의 모습인 와상(臥像)이다. 두 다리를 가지런히 뻗고 모로 누운 상이다.    

 (라) 의상(倚像) : 이 형식은 인도에서 비롯하였는데, 두 다리를 가지런히 해서 밑으로 늘어뜨리면서 걸상에 걸터앉은 모습이다.   

 (마) 교각상(交脚像) : 의상과 같은 자세인데 다만 늘어뜨린 두 다리가 가지런하지 않고 발목에서 교차시키고 있는 형식이다.   (바) 반가상(半跏像) : 두 다리의 모양이 결가부좌에서 한 쪽 다리가 결가부좌를 풀고 밑으로 늘어뜨린 반의 가부좌라는 뜻에서 그러한 명칭이 생겼다.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의 예에서 볼 수 있다.   

 (사) 탄생불(誕生佛) : 세존이 탄생할 때의 모습으로 바로 서있는 자세로 한 손은 들어서 하늘을 가리키고 한 손은 늘어뜨려서 땅을 가리키고 있다.   

 (아) 유휴좌상(遊休座像) : 반가상과 흡사하나 오른쪽 다리가 왼쪽 무릎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상으로 결가부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할 수 있는데, 遊戱座像(유희좌상)이라고도 한다.
    (자) 궤좌상(詭坐像) : 한 무릎은 세우고 다른 무릎은 꿇어앉은 자세로, 주로 고려시대의 불상에 나타나 월정사 8각9층탑 앞의 보살상이나 강릉 신복사터 보살좌상에서 볼 수 있다. 

 

(2) 손모습

 부처나 보살의 손이나 손가락의 특정한 모습을 가리키며 인상(印像) 또는 인계(印契)라고 한다. 산스크리트어의 무드라(mudra)를 번역하여 印이라고도 한다. 인은 하나의 표지로서 손가락을 꼬부리기도 하고 여러 가지 물건을 잡기도 한다. 그래서 손가락을 여러가지 형태로 꼬부리는 것을 수인(手印)이라 하고 물건으로 印을 표시하는 것은 계인(契印)이라고 한다. 여러 종류의 부처를 분별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길이나 우리나라에서는 여러 부처의 인계의 특징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일이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 석존의 5인이라 함은 선정인.항마촉지인.전법륜인.시무외인.여원인을 말하며 이것이 여래상의 하나의 기본이 되고 있다. 이것은 모두 석존의 행적과 관계가 있고 그 행적이 있을 때의 몸가짐이 곧 수인이 된 것이다.

 

 (가) 설법인(說法印) : 두손을 가슴의 명치 끝 부근에 모으고 오른손으로 왼손 끝을 잡을 듯한 손모양을 지으면서 각기 가볍게 주먹쥐어 자연스럽게 손가락들을 굽히고 있다. 간다라 불상 양식에서 나타나는 하나의 양식적 특색이며, 후일 지권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추측된다. 또 다른 하나로 왼손은 여원인과 같이하여 손등을 보이고 오른손은 시무외인과 같되 손가락을 반쯤 오므려 쥔 형태로 동작을 취하고 있는 듯한 표현이기도 하다.

 

 (나) 선정인(禪定印) : 결가부좌하였을 때의 수인이다. 왼쪽 손은 손바닥을 위로 해서 배꼽 앞에 놓고 오른손도 손바닥을 위로 해서 겹쳐 놓되 두 엄지 손가락을 서로 대는 형식으로. 이러한 손의 형식은  좌선할 때 취하기도 한다. 석가모니께서 보리수 아래 금강보좌 위에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 있을 때 취한 수인이 바로 이 수인이다. 그러나 선정인은 석존만이 취하는 수인은 아니다. 예를 들면 비로자나여래가 이 인을 결하는 수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법계정인(法界定印)이라고 한다.

 

 (다)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 : 결가부좌한 좌상에 나타나는 것이다. 그 모양은 대개 선정인에서 위에 얹은 오른손을 떼어서 손바닥을 오른쪽 무릎에 대고 다섯 손가락으로 땅을 가리키며 왼손은 선정인 그대로 있는 형식이다. 경주남산 용장골 삼륜대좌불 처럼 왼손과 오른손이 바뀐 경우도 있다. 항마인(降魔印).촉지인(觸地印).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지지인(指地印) 등으로 불린다.

 

 (라) 전법륜인(轉法輪印) : 세존이 모든 악마를 항복시키고 깨달은 요점은 출가의 법은 먼저 순세향락(順世享樂)과 염세고행(厭世苦行)의 두 길을 버리고 중도(中道)의 생활을 해야한다는 것으로 중도란 팔정도(八正道)라고 하는 여덟 가지 바른 길을 말한다. 이러한 깨달음의 부처님의 설법을 전법륜(轉法輪)이라고 하는데 녹야원에서의 설법은 최초의 설법이었으므로 초전법륜(初轉法輪)이라고 한다. 이 때의 부처의 손모양을 전법륜인(轉法輪印)이라고 한다. 전법륜의 수인은 제작지에 따라 또는 시대에 따라 약간의 차가 있다.

 

 (마) 시무외인(施無畏印) : 이 수인은 중생에게 두려움을 없애어 우환과 고난을 해소시키는 큰 자애의 덕을 보이는 수인이다. 손의 모습은 오른손의 다섯 손가락을 가지런히 위로 뻗치고 손바닥을 밖으로 하여 어깨 높이까지 올린 형태이다.   (바) 여원인(與願印) : 중생에게 사랑을 베풀고 중생이 원하는 바를 달성하게 하는 대자의 덕을 표시한다. 손의 모습은 왼손의 손바닥을 밖으로 하고 다섯 손가락을 펴서 밑을 향하고 손 전체를 늘어 뜨린다. 시무외인의 반대이다. 이 여원인은 시무외인과 함께 우리나라 삼국시대 불상에서는 불상의 종류에 관계 없이 거의 다 취하고 있다. 그래서 두 수인을 합쳐서 일명 통인(通印)이라고 한다.

 

 (사) 지권인(智拳印) : 비로사나불(毘盧舍那佛)이 취하는 수인이다. 그 형상은 좌우 손으로 엄지를 속에 넣고 다른 네 손가락으로 주먹을 쥔 다음 왼손을 가슴까지 올려 들고 둘째 손가락을 풀어서 세우며 오른손 주먹 중의 다섯째 손가락으로써 왼손 둘째 손가락의 첫째 마디를 잡는다. 그리고 오른손 주먹 속에서는 오른손 엄지 끝과 왼손 둘째 손가락 끝을 서로 댄다. 부처님의 세계와 인간 사바세계의 진리가 둘이 아니고 하나라는 뜻을 나타낸 것이라고도 한다. 우리 나라의 현존 불상 중에는 비로사나불이 그다지 많지 않으나 석조 또는 금동, 철불의 예에서 이 수인을 볼 수 있으며 불국사 비로자나불에서와 같이 좌우손이 바뀐 경우도 있다.

 

 (아) 미타정인(彌陀定印) : 아미타여래의 수인으로서는 여러 가지가 있다. 미타정인의 미타, 법계정인(法界定印)의 미타, 전법륜인(轉法輪印)의 미타, 개연화인(開蓮花印)의 미타, 시무외인(施無畏印)의 미타 등 이다. 이러한 수인을 취할 때의 아미타여래는 모두 서원이 있어서 하는 일이고 수인의 종류가 많다는 것은 곧 여래의 서원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아미타여래의 미타정인에는 9품이 있다. ①상품상생 ②상품중생 ③상품하생 ④중품상생 ⑤중품중생 ⑥중품하생 ⑦하품상생 ⑧하품중생 ⑨하품하생 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아미타여래가 9품인을 하는 예가 매우 드물고 미타정인을 한 예가 몇 있을 뿐 대개는 항마인을 하는 수가 많아 아미타여래인지 석가여래인지를 수인만 가지고 가리기가 어렵다. 그래서 석굴암 본존의 경우 석가여래와 아미타여래라는 설이 대립하게 되었던 것이다. 또 삼국시대에는 모두 시무외와 여원의 수인, 즉 통인을 결하였고 통일신라시대가 되면서 비로서 여러 가지 수인이 나타나게 되나 선정인은 또한 예가 많지 않다.

 

 (자) 끝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약사여래가 상당수 조성되었는데 약사여래는 왼손을 가슴 높이까지 들거나 무릎에 얹고 약그릇 또는 구슬을 받들고 있는 것이 특징이며 오른손은 대개 시무외인 또는 설법인을 취하고 있다.

 

 (3) 복장

 부처님는 속에 두 가지 의복을 입는다. 하나는 아랫도리를 가리는 군의(裙衣)이고, 다른 하나는 윗도리에 걸치는 것으로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로 내려가는 승기지이다. 부처님는 아래에 군의를 입고 위에 승기지를 입은 다음 그 위에 가사를 걸치는 것으로 격식을 삼는다.  한편 가사를 입는 형식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가사가 두 어깨를 모두 가린 형식의 통견(通肩)이고 다른 하나는 오른쪽 어깨는 가사를 벗어서 노출되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있는 형식의 우견편단(右肩偏袒 또는 편단우견)이다.

 

 (4) 광배

 부처님의 빛은 전신에서 고루 나오지만 신체의 부분 부분에서도 나온다고 생각한다. 즉 백호, 명치, 등은 그 중에서도 중요한 곳이다. 이러한 빛을 표현한 것이 곧 광배인데 불화의 경우는 광배의 표현이 비교적 자유로우나 조각일 때는 그다지 쉽지 않고 구태여 표현하면 오히려 이상해지는 수가 많게 된다. 그래서 불화나 조각에서 일반적으로 표현하는 광배는 두광, 신광, 거신광의 3종이다.   

 

 (가) 두광(頭光) : 머리 전체에서 발하는 빛으로 머리 주위에 빛을 표현해야 한다. 백호는 얼굴의 거의 중앙에 위치하고 그곳에서 발하는 빛이 가장 강렬하다. 두광을 표현하는 방법은 선, 태양과 같은 빛, 불꽃 같은 빛으로 표현한다. 이때 원의 중심은 역시 가장 강렬한 빛을 발하는 백호를 중심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다.   

 

 (나) 신광(身光) : 몸에서 발하는 빛으로 몸을 중심으로 표현하게 되는데 이것도 그림일 때에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표현되지만 조각일 때에는 몸 뒤에 붙여서 부처님 몸의 윤곽을 따라 적당한 크기로 표현하게 된다. 두광과 신광을 같이 표현하는 경우, 혹은 두광만을 표현하는 수도 있으나 삼국시대에는 두광만을 표현하는 일도 있다. 두광과 신광을 다 표현할 때에는 먼저 두광을 표현하고 그 밑으로 신광을 표현하여 두광이 우선하는 형식을 취한다.   

 

 (다) 거신광(擧身光) : 두광.신광의 구별 없이 부처님의 뒤에 전신에서 발하는 빛을 표현한 것이다. 따라서 입상이건 좌상이건 간에 대좌 위에서 시작하여 머리 위까지 부처님 전체를 싸게 된다. 부처님 몸에서 발하는 빛을 표현할 때 광배 주위에 불꽃을 표현하는 수가 많은데 불꽃의 형태는 위가 뾰족해지므로 그러한 불꽃의 형태로 표현한 두광이나 거신광은 모두 위의 끝은 뾰족 해진다. 위를 뾰족하게 표현하였을 때 거신광일 경우는 전체 모양이 마치 배와 같으므로 주형광배(舟形光背)라고 부르게 되고, 두광만 있을 경우에는 보주형광배(寶珠形光背) 라고 불러 형태를 구별하고 있다.

 

 (5) 대좌

 여래나 보살은 연꽃 위에 앉는데 매우 드물지만 사자 위에도 앉는다.

 

 (가) 연꽃대좌(蓮花臺) : 크기에 따라 8잎이 보통이다. 연꽃의 표현 방법은 꽃잎의 끝이 밑을 향한 복련(伏蓮)과 위를 향한 앙련(仰蓮)의 두 가지가 있다. 또 삼국시대의 연꽃은 꽃잎 끝이 뾰족한 단판(單瓣) 형식을 취하지만 통일신라시대에는 꽃잎이 둘로 갈라지는 복판(復辦)형식이 되기도 하며 때로는 꽃잎 속에 따로 귀꽃이라는 장식 문양이 생기기도 한다.

 

 (나) 수미단(須彌壇) : 부처님의 대좌 아래에 전체 형태가 사각형을 이루는 것을 수미단(須彌壇)라고 하는데, 수미산(須彌山)을 뜻한다. 삼국시대의 불상에 하의가 이 수미단을 완전히 덮어서 그 자세한 형태를 볼 수 없으나 네모난 단 임을 분명히 볼 수 있는 것이 있다. 하의가 단을 덮은 형식을 상현좌(裳懸座 또는 현상좌)라고 하는데 이러한 형식은 고식이다. 경주남산 감실불이나 용장골 삼륜대좌불에서 보인다.  여래나 보살들은 연화좌 위에 있으나 그 외의 권속들은 연꽃 위에 있지 않다. 아마도 부처와 보살 이외의 권속들은 그렇게 뜻이 깊고 청정한 연꽃 위에 올라 설수 없다고 생각하였을 것이다. 장항리사지의 5층석탑의 인왕상의 대좌나 원원사지의 동서3층석탑의 십이지의 대좌에서는 연꽃이 보이고 있다.    

 

 (다) 하엽좌(荷葉座) : 나뭇잎 모양으로 천부상이나 나한상 등이 있다. 예로 석굴암의 10대 제자상의 대좌에서 보인다.

 

 (라) 암좌(岩座) : 힘을 표시하는데 부처는 자비로써 구제할 수 없는 중생들은 힘으로 조복시키는 방법을 쓰고 있다. 부처의 권속 중에는 힘을 과시하는 존재가 있다. 위협을 느끼게 하는 그러한 상에는 부드러운 자리보다도 바위 같은 것이 적당하였던 것이다. 예로 석굴암의 인왕상의 대좌에서 보인다.   

 

 (마) 생령좌(生靈座) : 생명을 가진 것을 말한다. 그 생명은 옳은 생명도 있고 옳지 않은 생명도 있다. 악령 같은 것은 옳지 않은 생명이다. 이것도 힘으로 조복시켜야 한다. 흔히 절의 입구에 있는 사천왕문의 사천왕이 발 밑에 악귀를 밟고 있는 것 등이 이러한 예이다.

탑의 기원과 의미




불상의 발생




보살의 개념




불상 - 조상의 기본




석등의 의미




부도의 의미